관절센터

진료및 예약문의

031-981-8114

  • 평일 : 09:00 ~ 20:00
    (평일 야간진료실시)

  • 토요일 : 09:00 ~ 13:00

  •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진

비수술 클리닉

신경 성형술

작은 관을 척추 경막외강으로 삽입하여 질환을 일으키는 부위에 직접 약물을 주입하고 유착 등의 방해 요소들을 제거하여 요통이나 방사통증을 제거하는 방법입니다.

신경성형(감압)술이란?

가버 라츠(Gabor B. Racz) 박사가 고안해 일명 ‘라츠(Racz)’라고 불리우는 방법으로 미국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방법이며 직경이 약 2mm정도 되는 작은 관을 척추 경막외강으로 삽입하여 질환을 일으키는 부위에 직접 약물을 주입하고 유착 등의 물리적 방해 요소들을 제거하여 요통이나 방사통증을 제거하는 방법입니다.

시술과정

환자분은 시술하는 동안 엎드려 누워 있는 자세를 취하며 꼬리뼈주변을 국소마취하여 시술합니다. 꼬리뼈를 통해 2mm 관을 삽입하여 통증의 원인 제거 및 신경관의 유착부위 박리를 시행하고 삽입된 관을 통해 약물을 투여함으로써 신경의 부기를 가라 앉히고 염증을 치료하게 됩니다. 영상장치를 사용하여 약물이 들어가는 위치를 정확히 확인하는 장점이 있으며 시술시간은 15~20분 정도로 짧고 통상적으로 시행되던 경막외 신경차단술에 비해서 물리적인 방법을 사용해 유착부위를 확인하고 시술 도중에 박리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시술 후 관리사항

  • 음주나 과격한 운동은 1~2주일 정도 피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 시술 받은 후 2일간은 직접 물이 접촉하지 않도록 하시고 1~2주간은 탕에 들어가는 목욕이나 사우나 등은 삼가 주셔야 합니다.
  • 시술 후 꾸준하게 가벼운 걷기운동과 스트레칭이 필요합니다.
  • 일상생활 습관의 개선 및 바른자세 유지를 위한 습관의 생활화가 필요합니다.

시술 후 주의사항

  • 시술 부위 감염질환이 있거나 출혈 경향이 있는 환자분은 시술이 어렵습니다.
  • 임신 가능성이 있는 환자분은 주의해야 합니다.
  • 시술 후 2~3시간 동안 일시적인 감각 저하나 근력의 저하가 발생하기도 하지만 거의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 시술 후 2~3일 동안 약물의 흡수 과정에서 뻐근한 불편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약물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두통, 감각이상, 근력약화, 대소변 장애 등의 증상이 생기면 병원에 문의하여 주십시오.

신경 차단술

신경을 싸고 있는 막 주변에 주사를 넣어 신경 압박으로 인한 신경 주위의 염증을 줄이는 약을 도포함으로써 신경의 염증을 가라 앉히고 통증을 제거하며 신경의 손상을 줄여 자연 치료를 유도하는 방법입니다.

사용 약물

스테로이드에 국소 마취제를 섞어 사용합니다. 약물의 사용으로 신경 주변의 염증 억제 작용을 하여 치료 후 증세가 약 80%에서 호전될 정도로 좋은 결과를 보이나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매우 안전하고 간단한 치료 방법으로 약물, 물리치료로 증세가 좋아지지 않는다면 수술치료를 받기 전에 시행해 볼 수 있는 치료법입니다.

대상

  • 허리 및 목 디스크로 인한 상,하지 방사통
  • 급성 염좌로 인한 요통 및 경부 통증
  • 허리 및 목 협착증으로 인한 통증

주사 방법

  • 시술 시간은 10분 정도 걸립니다
  • 투시경을 이용하여 화면으로 보며 신경주위까지 바늘을 넣어 주사합니다.
  • 회복실에서 5~10분 정도의 안정을 취한 후에 퇴원합니다.
  • 대개 주사는 환자의 증상에 따라 1~2주 간격으로 맞으며 3회 정도까지 시행합니다.
  • 증상의 정도에 따라 추가적으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주사 후 주의사항

  • 통증 치료 후 하루 정도 운전을 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치료 후 스트레칭, 근력강화운동, 기능 운동을 같이 꾸준히 해야 합니다.
  • 주사 후 1~2시간 동안 하지의 감각 이상과 마비는 정상적인 치료 반응입니다.
  • 2~3일 지나도 통증이 지속되면 병원에 오시기 바랍니다.

신경차단술을 받을 수 없는 경우

  • 마취약, 스테로이드제에 알러지가 있는 환자
  • 심장수술, 뇌 경색 등으로 혈액응고를 방지하는 약을 복용중인 환자 (약을 일주일간 끊은 후 가능)
  • 감염이 있는 환자